• 김진우 목사

시편 66편 아침묵상: 우리를 연마케 하는 신앙의 사이클




Psa 66:1 온 땅이여 하나님께 즐거운 소리를 발할지어다

Psa 66:2 그 이름의 영광을 찬양하고 영화롭게 찬송할지어다

Psa 66:3 하나님께 고하기를 주의 일이 어찌 그리 엄위하신지요 주의 큰 권능으로 인하여 주의 원수가 주께 복종할 것이며

Psa 66:4 온 땅이 주께 경배하고 주를 찬양하며 주의 이름을 찬양하리이다 할지어다(셀라)

Psa 66:5 와서 하나님의 행하신 것을 보라 인생에게 행하심이 엄위하시도다

Psa 66:6 하나님이 바다를 변하여 육지되게 하셨으므로 무리가 도보로 강을 통과하고 우리가 거기서 주로 인하여 기뻐하였도다

Psa 66:7 저가 그 능으로 영원히 치리하시며 눈으로 열방을 감찰하시나니 거역하는 자는 자고하지 말지어다(셀라)

Psa 66:8 만민들아 우리 하나님을 송축하며 그 송축소리로 들리게 할찌어다

Psa 66:9 그는 우리 영혼을 살려 두시고 우리의 실족함을 허락지 아니하시는 주시로다

Psa 66:10 하나님이여 주께서 우리를 시험하시되 우리를 단련하시기를 은을 단련함 같이 하셨으며

Psa 66:11 우리를 끌어 그물에 들게 하시며 어려운 짐을 우리 허리에 두셨으며

Psa 66:12 사람들로 우리 머리 위로 타고 가게 하셨나이다 우리가 불과 물을 통행하더니 주께서 우리를 끌어내사 풍부한 곳에 들이셨나이다

Psa 66:13 내가 번제를 가지고 주의 집에 들어가서 나의 서원을 갚으리니

Psa 66:14 이는 내 입술이 발한 것이요 내 환난 때에 내 입이 말한 것이니이다

Psa 66:15 내가 수양의 향기와 함께 살진 것으로 주께 번제를 드리며 수소와 염소를 드리리이다(셀라)

Psa 66:16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너희들아 다 와서 들으라 하나님이 내 영혼을 위하여 행하신 일을 내가 선포하리로다

Psa 66:17 내가 내 입으로 그에게 부르짖으며 내 혀로 높이 찬송하였도다

Psa 66:18 내가 내 마음에 죄악을 품으면 주께서 듣지 아니하시리라

Psa 66:19 그러나 하나님이 실로 들으셨으며 내 기도 소리에 주의하셨도다

Psa 66:20 하나님을 찬송하리로다 저가 내 기도를 물리치지 아니하시고 그 인자하심을 내게서 거두지도 아니하셨도다


할렐루야 성도님들 이 아침도 하나님을 경험하시는 하루 되길 기도합니다. 오늘 5절과 16절을 중심으로 말씀을 나누어 봤으면 합니다. 5절 와서 하나님의 행하신 것을 보라 인생에게 행하심이 엄위하시도다 16절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너희들아 다 와서 들으라 하나님이 내 영혼을 위하여 행하신 일을 내가 선포하리로다 와서 하나님의 행하신 것을 보라,, 와서 하나님이 내 영혼을 위하여 행하신 일을 들으라.. 5절과 16절의 차이는 5절은 만민을 초청하는 부름이고, 16절은 성도들을 초청하는 부름입니다. 12절 까지는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 곧 우리에게 행하신 놀라운 일을 자랑스럽게 이야기 하고 있고, 나머지 20절 까지는 시편의 저자가 자신의 영혼에게 행하신 하나님의 일을 감사로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 두가지를 이렇게 생각해 봅니다. 믿음의 공동체로써 우리가 같이 겪어야 하는 하나님이 모습이 있습니다. 오늘 이스라엘 공동체가 애굽 시절 노예로 같은 어려움과 같은 서러움을 당하며 하나님께 부르짖었고, 그들의 부르짖음이 하나님께 들으신바 되었고, 그들은 같이 홍해를 건넜고, 같이 만나를 먹었으며, 같이 불과 물을 통과하여, 풍성한 땅으로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세상에서 성도로써, 하나님을 섬기는 자로써, 우리 모두가 같이 겪어야 하는 어려움들이 있습니다. 특히 한 교회에 소속되어 있다면, 그 공동체의 멤버 모두가 같은 짐을 지고, 같은 광야를 겪으며 같은 하나님을 경험하게 됩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뜻입니다. 우리를 따로 따로 떼어서 만나주시는 것이 아니라, 같은 믿음을 가진 형제, 자매로 공동체에서 만나주시며, 그 공동체에서 보여주실 하나님의 은혜와 하나님과의 만남이 있습니다. 웅장하고, 두렵기도 하고 기이하기도 한 놀라운 일들이 바로, 공동체가 경험하는 하나님입니다. 한 사람이 아니라, 여러 사람을 구원하시기 위해 벌리시는 손이 더 크기 마련이며, 더 놀라운 일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공동체에서 같이 광야를 건너야 합니다. 공동체에 소속된다는 것이 그래서 중요한 것입니다. 5-6절을 다시 읽어봅니다.

Psa 66:5 와서 하나님의 행하신 것을 보라 인생에게 행하심이 엄위하시도다 Psa 66:6 하나님이 바다를 변하여 육지되게 하셨으므로 무리가 도보로 강을 통과하고 우리가 거기서 주로 인하여 기뻐하였도다

인생에게 행하신 하나님의 일이 엄위,, 두렵고 떨린다고 표현했습니다. 바다를 변하여 육지가 되게 하고, 큰무리로 강을 통과하게 하는 홍해와 요단강을 가르시는 하나님을 경험하는 것은 공동체에서 만이 가능한 일입니다. 이런 하나님을 여러분이 속한 공동체에서 꼭 경험하셔야 되는 줄로 믿습니다. 이런 일은 세상에게 강력한 복음의 메시지가 됩니다. 만민들이 하나님을 높이는 놀라운 계기가 됩니다. 공동체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함께 있는 것입니다. 함께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어떻게든 한 공동체를 데리고 하나님께서 목적지를 향해 가시는 데, 도중에 낙오하고 돌아간다면, 또 다시 하나님을 놓치게 됩니다. 같이 갈 때, 함께 할 때, 하나님은 인생에서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놀라운 기적과 역사를 우리가 속한 공동체를 위해 준비해 두시고 이뤄내 실 것입니다.


13절 부터는 시편의 저자가 와서 들으라 하는 것은 개인의 삶에 역사하신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Psa 66:16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너희들아 다 와서 들으라 하나님이 내 영혼을 위하여 행하신 일을 내가 선포하리로다

우리의 경험에서 이제는 내가 경험한 하나님으로 시편의 노래가 흐르고 있습니다. 공동체가 경험한 하나님의 모습이 웅장하고 두려운 모습이 있다면 내가 내 영혼에서 개인적으로 경험한 하나님은 어떻겠습니까? 나의 아주 세밀한 곳을 만지시고, 교훈하시고 깨닫게 하시는 하나님. 나의 은밀한 기도를 반드시 들어주셔서 나로, 나의 서원을 기쁨으로 갚게 하시는 하나님. 18절과 19절 읽어봅니다.

Psa 66:18 내가 내 마음에 죄악을 품으면 주께서 듣지 아니하시리라
Psa 66:19 그러나 하나님이 실로 들으셨으며 내 기도 소리에 주의하셨도다

나의 마음의 문제를 다루시고, 나는 하나님과 영혼에서 만나고 씨름하는 것입니다. 죄의 문제를 다루시고, 나를 정켤케 하시고 회개케 하시고, 우리의 기도가 응답되어 지는 것에는 반드시 이렇게, 나의 마음의 문제를 또 죄의 문제를 다뤄주시는 하나님을 겪은 후에야, 기도의 결과가 나타납니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마음의 소원들이 있습니다. 그 소원을 위에서 우리는 은밀히 하나님께 서원을 드립니다. 얼마나 아름다운 모습입니까? 하지만, 하나님은 그 기도를 바로 들어주시지 않습니다. 나의 죄를 먼저 다루시고, 마음의 상태를 만져주십니다. 그리고, 인자하심을 나타내시고, 기도의 응답하심을 체험하게 됩니다. 나는 찬양과 기쁨으로 주의 제단에서 서원한 것을 갚습니다. 얼마나 아름다운 신앙생활의 사이클 입니까? 우리로 필요를 당하게 하시고, 필요를 채워 주시되, 그 필요 속에서 우리의 마음을 드러내시고, 우리의 마음을 치료해 주시는 하나님입니다.

우리에게 필요가 있음을 감사해 하십시오. 필요가 느껴지지 않으면 하나님이 무슨 필요가 있겠습니까? 우리의 재정적인 문제나, 건강의 문제나, 모두 필요입니다. 우리의 영혼의 갈급함과 답답함 모두, 하나님의 채워주심이 필요한 필요입니다. 그럼 서원을 하십시오. 그러면 하나님이 일하기 시작합니다. 나의 마음의 문제들을 다뤄주시고, 정결케 하시는 역사를 영혼에서 먼저 이루어가십니다. 하나님의 인자하심을 우리는 새롭게 체험하고, 기도의 응답을 겪게 되며, 서원 한 것을 제단에서 갚는 그 아름다운 때가 곧 올 것이라는 것입니다. 이것이 우리 개인들에게 예비하신 하나님과의 관계의 사이클입니다.. 오늘 하루 우리 그저 기도하지 말고, 하나님께, 기도의 응답 시 내가 구체적으로 하나님께 어떻게 감사의 표현을 할 것인지를 생각하시며 기도하시기 바랍니다. 이것이 우리 2021년의 신앙의 모습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조회수 8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